st-bg8

나 지금 떨고 있니?-두려운 감정에서 벗어나기-

작성자
관리자
조회
357
두려움은 뇌 속 구피질의 방어막으로 위혐한 것을 피하게 하는 방어 본능이다. 그래서 위험에 닥친 상황에서 발동하지만 용기를 내게 하는 감정 반응 역시 구피질의 작용이다.
자신이 어떤 상황에서 두려움을 느끼는지, 두려움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스스로 관찰해보자.

두려움이라는 감정을 느끼지 않는 사람은 없다. 긍정적인 감정뿐 아니라 부정적인 감정도 있는 그대로 경험할 때 삶은 다채롭게 빛난다.
두려움을 억제하거나 위장하면서 생긴 감정은 의식의 불균형, 건강의 불균형으로 이어진다. 두려움은 피하려고 하면 할 수 록 더욱 커진다. 그러나 두려움을 그 자체로 놔두면 적어도 더커지지는 않는다. 두려움에 주의를 기울리면서 응시하면 두려움은 스스로 사라진다. 사실 두려움은 우리를 행동하도록 밀어붙이는 힘이 되기도 한다.

인간의 뇌는 신피질, 구피질, 뇌간의 3층구조로 이뤄져 있다. 생명활동을 하는 뇌간, 감정반응을 하는 구피질, 사고판단을 하는 신피질의 조합으로 인간의 삶이 구성된다.
두려움은 구피질의 방어막으로 위험한 것을 피하게 하는 방어 본능이다.
그래서 위험이 닥친 상황에서 두려움이 발동하지만 용기를 내게 하는 감정 반응 역시 구피질의 작용이다.
자신이 어떤 상황에서 두려움을 느끼는지, 두려움에 어떻게 대응하는지 스스로 관찰해보라 그것을 위해 먼저 필요한 것은
"나는 두려움을 느낀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것이다.

두려울 때 한 번 이렇게 해보세요.
'나는 두렵다 , 하지만 두려움을 느낀다고 해서 약한 건 아니다'라고 마음속으로 말하며 계속 양 손바닥으로 가슴을 가볍게 툭~ 툭~ 치는 동작을 반복합니다. 그러고 나서 "아~~"하며 입을 벌려 큰 소리를 냅니다. 이때 가슴에 있던 두려움이 검은 연기가 되어서 빠져나간다고 상상해 봅니다. 머리 전체를 손가락 끝으로 두두리며 나를 두려움에 떨게 했던 부정적인 정보가 톡,톡 빠져나간다고 상상합니다. 충분히 두드린 다음에 손바닥으로 가슴과 머리를 부드럽게 쓸어내립니다. 손끝 발끝으로 두려움의 에너지가 모두 빠져 나갔다고 상상합니다.
브레인 트레이닝 중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