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bg8

뇌가 효과적인 치료자가 되도록 돕기 위해 우리가 할 일

작성자
관리자
조회
490
플라세보 효과는 사실상 심리학과 생리학, 사회적 관계의 복합적인 조합이다.
잘산다는 거스 그리고 건강하게 산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 플라세보 효과는 하나의 해답을 제시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우리를 누가 보살피는지 아는 것, 그리고 긍정적인 희망을 갖는 것은 엄청난 건강상의 이득을 안겨준다.
그러나 인간이 뇌의 치유능력에 접근하기 위해 항상 플라세보라는 속임수를 서야만할까?
아마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최근 연구에서 나타나듯이 MRI를 통해 각 개인은 통증에 반응하는 자신의 뇌 반응을 실시간으로 직접 볼수 있다.
통증 반응을 직접 관찰한 환자들은 통증을 의식적으로 능숙하게 조절할 수 있다.

즉, 자발적으로 자신의 몸에 자연 진통제를 처방한 것이다. 이와 같은 예비 단계의 연구는 올바른 도구와 적절한 하고방식을 갖추면 최소한
우리가 전에 플라세보 치료로 격하시켰던 몇몇 유익한 측면을 통제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뇌와 면역 시스템 간의 치료와 소통의 메커니즘은 너무도 복잡해서 뇌가 자연적으로 하는 일보다 더 나은 역할을 하려면 무척이나 힘이 들 것이다. 굳이 의식적인 집중을 하지 않아도 뇌가 우리의 폐를 숨쉬게 하고 심장을 뛰게 통제하는 것이 더 나은 것처럼,
억지로 집중할 필요없이 우리 몸이 스스로 치료한다는 사실을 큰 혜택이다.

그러나 플라세보 효과가 입증하득, 뇌가 효과적인 치료자로서 기능하도록 하기 위해 우리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은 매우 많다.
가자 약 없이도 스트레스를 경감시키고, 뇌를 더욱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그렇게 하기 위해 치유와 회복에 포함된 정신적 요인에 대해 더 많이 알 필요가 있고. 그럼으로써 우리 자신을 치유할 스스로의 능력에 대해 더 큰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브레인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