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bg6

선택의 힘

작성자
관리자
조회
281
잔잔한 음악이 귓가에 들리고 차분해진 의식 상태에서 '어머니'란 단어를 떠올리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눈시울을 적신다.
음악은 뇌를 편안하게 하고 가라앉은 마음은 자신의 내면으로 의식을 돌리게 만든다. 어머니란 단어는 하나의 정보에 불과하지만
뇌 속에 내재된 많은 감정과 기억을 이끌어내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 그 감정의 격랑을 거치고 나면 뇌는 순수한 상태로 번화한다.
하나의 정보가 뇌를 순수하게 만드는 셈이다.

살아가면서 우리는 울고 웃는 반복적인 일들을 경험한다. 슬픈 일을 당했을 때 얼굴에 미소가 사라지고 때론 눈물을 흘리는 것을
당연하게 받아들인다. 그와 마찬가지로 웃을 일이 있어야 웃는 것이 마땅하다고 여긴다.
하지만 너무나 일상적인 웃음 속에서도 아주 놀라운 뇌의 법칙이 담겨 있다.

1989년 미구UCLA 대학병원의 프리드 박사는 간질병을 앓고 있던 어느 소녀를 치로하던 중 웃음을 유발시키는 이른바 '웃음보'를
발견했다. 좌측 대뇌 부근에 위치한 이 웃음보를 자극하자 소녀는 우습지도 않은 상황에서도 웃음을 터드린 것이다. 약하게 자극하면 미소를,
좀 더 강하게 자극하면 폭소를 터뜨렸다. 뇌속의 웃음보를 자극하면 안면근육 중 웃음과 관계하는 근육들이 움직여 웃음이 시작된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증명한 것이다. 그렇다면 웃을 일이 없어도 그냥 웃거나 미소를 지어 얼굴근육을 의도적으로 움직이면 뇌 속에는 똑같은 변화가 일어날까?

뇌는 인간의 모든 활동을 총괄하는 곳이지만 정보처리의 면에서 보면 매우 단순하다. 외부로 부터 들어온 정보가 어떠한 경로를 거쳐 입력된 것인지를 뇌는 구별하지 못한다. 상상과 현실을 동일하게 받아들인다는 것이다.
정보처리를 관장하는 뇌에는 웃음도 울음도 하나의 정보의 불과하기 때문에, 웃을 일이 없는 상태인데도 그냥 웃어버리면 우리의 뇌는 엔토르핀
. 세로토닌같은 호르몬을 실제로 분비한다. 뇌 속의 웃음보를 자각해서 상념이 사라지고 기분을 좋게 만드는 것이다.

중요한 점은 이러한 수동적인 웃음과 능동적인 웃음 사이에 분명한 차이가 있다는 사실이다. 바로 *" 선택"* 이란 의지다. 웃음을 선택해서 뇌의 상태를 스스로 변화시킨것이다. 정말로 웃을 만한 일이 있을 때 웃는 것은 누구나다 할 수 있다. 그러나 보통 사람들은 웃을 상태가 아니면 그대로 뇌의 생각대로 뇌의 상황대로 철저히 뇌에 순종하는 것이 보편적이다. 정보가 뇌의 주인으로 자리하는 것이다.

웃을 일이 있어야만 웃는 사람은 뇌를 제대로 운영하지 못하는 사람이고 수동적인 사람이다. 뇌를 잘 운영하는 사람은 금세 자신의 상태를 변화시킨다. 감정에 빠져있는 자신을 바라보고 나면 한바탕 그냥 웃어버린다. 똑같이 호르몬이 분비되기 때문에 웃고 나면 기분이 좋아진다.
그때 변화된 뇌의 상태를 갖고 새로운 행동을 취하는 것이다. 뇌에 순종하는 것이 아닌 뇌를 운영하는 것이다. 뇌의 주인은 다름 아닌 "나"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