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bg8

편도, 감정뇌의 중추

작성자
관리자
조회
346
최근 뇌과학계의 집중적인 하이라이트를 받고 있는 부위는 편도다. 그런 이유로 감정적 정보처리의 주요 역할을 맡은 편도에 대한 관심이 점차 대중적으로 확대되어가고 있다. 이에 편도를 직접 만나 인기 상승의 이유와 최근 근황에 대해 들어보았다.

바쁜데 시간을 내줘서 고맙다. 먼저 아직도 당신에 대해 모르고 있는 이들을 위해 자신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하자면?

이름부터 밝히자면 한자로는 편도扁桃, 서양에서는 아미그달라amygdala라고 부른다. 편도체, 편도핵 등도 모두 나를 가리키는 말이다. 이 이름은 아몬드 모양의 내 외모에 근거해 붙여진 이름이다.

감기에 걸렸을 때 부어오르는 목 주변의 편도와 같은 이름이니 헷갈리지 말고 구분해주기 바란다. 나는 감정을 담당하는 변연계에 속해 있으며 외부의 정보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그 반응을 뇌 전체에 전달해 상황에 맞게 행동하도록 유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매년 여름이 되면 특히 공포영화와 관련해서 당신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 공포를 느끼는 순간 당신의 역할은?

내가 공포를 느끼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공포를 일으키는 대상이나 상황은 시상하부에서 전달되고, 나는 자율신경계와 같은 여러 배우들과 함께 반응을 연출한다. 온몸의 털을 세우고 피부에서 핏기를 사라지게 하는 것, 체온을 떨어뜨리고 부들부들 떤다든지 소리를 지르고 도망치는 것 등과 같은 것이 모두 나와 관련된다.

물론 공포라는 것이 공포영화를 볼 때만 일어나는 반응은 아니다. 높은 곳이나 사방이 막힌 곳에서 불안을 느끼는 등 일상적으로 척추동물의 생존에 꼭 필요한 두려움이나 경고와 관련된 반응은 모두 내 역할이다. 이것은 인류의 오랜 삶 속에서 각자 우리가 속한 뇌의 주인을 안전하게 보호하고자 하는 일종의 안전장치 역할을 한다.

소문에 듣자 하니 공포뿐만 아니라 멜로나 연애에 관해서도 상당히 많이 관여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내가 속한 영역이 감정을 관여하는 변연계이므로 나 역시 어떤 대상을 보며 좋고 싫다고 느끼는 것에 관여한다. 특히 ‘제 눈에 안경’이라는 말처럼 어떤 사람이 한없이 좋거나 무조건 싫은 것, 좋아하는 사람을 적극적으로 소유하고자 하고 지키려고 하는 감정은 모두 내가 결정하는 것이다.

이것 역시 자신의 생존을 위해서 중요한 것을 선택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진화한 것이다. 성취감, 패배감과 같은 뇌의 보상작용 역시 마찬가지다.

그 외에도 사실을 해석하고 저마다의 색깔로 분류하는 것도 나의 역할이다. 나와 함께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해마가 기억 생성을 맡고 있다면, 나는 기억에 색을 칠해서 어떤 기억은 금방 없어지고 어떤 기억은 오래 기억되도록 한다.

시험을 앞두고 벼락치기로 급히 외운 정보가 시험이 끝나면 허무하게 사라지는 것도 이 때문이다. 좋아하는 것과 중요한 것이라는 기준이 명확할 때 나는 그 기억을 더욱더 강렬하게 만들고 오래 기억되게 만든다.

참조:브레인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