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bg7

뇌교육 리더쉽, 좋은 의사결정 하려면 좋은 뇌 상태만들어야1

작성자
관리자
조회
348
의사 결정 전에 정서 상태를 먼저 살펴라

뇌는 기본적으로 정보를 외부로부터 입력받아 처리하고, 출력하는 일정의 '정보 처리 기관'이다. 뇌로 들어가는 정보으 입력이
다양하고 많을수록 처리 기능이 쉽지 않으리라는 것은 쉽게 예측할 수 있다. 입력되는 정보의 오류가 있을 수도 잇고, 너무 많은 정보가 적체되어 처리에 상당한 시간과 혼란을 만들어낼 수도 있다.
뇌 속에 쌓인 정보 가운데 적합한 정보를 취사 선택하는 판단 능력도 요구된다. 이 모든 것이 인간 뇌 속의 '정보 처리'과정에서 발생한다.

우선 인간의 뇌구조를 간단하게 이해할 필요가 있다.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는 사람은 지구상 가장 발달되고 복잡한 뇌기능과 구조를 갖추고 있는데, 기본적으로 보면 3충구조로 외더 있다. 가장 안쪽 1층에 자리하는 생명 기능을 담당하는 '파충류의 뇌'라고도 불리는 뇌간. 그 바깥쪽 2층ㅇ 감정작용을 하는 대뇌변영계, 가장 바깥쪽인 3층이 이성고 사고 기능을 담당하는 대뇌피질로 구성된다.
발달 순서에 따라2층, 3층을 구피질, 신피질이라고도 부른다.

각 층들은 당연히 모두 연결돼 있어 서로 영향을 많이 받는데, 아래층 공삭 잘되어야 상층의 고차원적 기능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는 구조이다. 생명 기능을 관장하는 1층의 뇌 상태가 부실하면, 즉 몸 상태가 안 좋으면 그 상층의 감정과 이성적 기능의 발현ㅇ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 보통 몸이 건강하면 주변의 작은 자극에도 큰 변화가 없지만, 그 반대일 경우 쉽게 감정이 요동치는 경우를 생각하면 된다.

특히 여기서 눈여겨봐야 할 부분이 감정과 이성적 사고 간의 관계성이다. 보통ceo는 이성적이고, 합리적으로 의사결정을 하며 김정의 기복과 개입 없이 객관적 판단을 내린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세계적인 뇌 석학인 안토니오 다마지오 교수는 인간 정서에 대한 과학적 연구를 통해"인간의 의사 결정은 감성에 의해 크게 좌우된다"라며, "판단과 의사결정과저에 정서가 주도적으로 개입하며, 인간은 충분한 시간을 들여합리적 결정을 하기보다는 정서적 기억과 상태에 따라 많은 영향을 받는다"라는 여눅 결과를 제시한 바 있다. 결국 중요한 것은 좋은 의사 결정을 가시 위해서는 뇌3층구조의 균형적 발달에 기초한 좋은 뇌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핵심이라는 얘기이다.

"좋은 의사결정을 어떻게 하느냐"라고 묻는다면, 답은 "모른다"일 수밖에 없다. 수많은 데이터가 좋은 선택을 가져 오능 것도 아니다
하지만 이렇게는 답할 수는 있다. "좋은 의사 결정은 좋은 뇌 상태일 때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

참조:브레인